앨범

  • 신보소식
  • 추천음반
  • 오디오파일
  • 추천LP

신보소식


음반 상세 보기

제목 [2021년05월 배포] King International 신보
번호 661 등록일 2021-05-18 조회수 1115



KKC2191 (1CD)
스트라빈스키: 봄의 제전, 불새 (1919년판)
장 마르티농 (지휘),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

스트라빈스키: 봄의 제전, 불새 (1919년판)
레코딩: 1963 5 20 (봄의 제전), 4 17 (불새) 동경문화회관 (라이브)

*
레코드예술 2021 5월호 특선반

프랑스의 명지휘자, 장 마르티농의 1963년 일본 콘서트 실황 앨범으로, 당시 스트라빈스키의 봄의 제전은
명연주로 큰 화제가 되었다. 컨서트 리허설에 참관했던 소토야마 유조씨는 봄의 제전의 리허설은
기록적일만큼 장시간에 걸쳐 진행되었고 결과적으로 연주의 완성도가 높아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.
레코딩 중 일부분은 마스터 테이프의 열화로 음질이 다소 명료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.




KKC2192 (1CD)
프로코피예프: 교향곡 5, 러셀: 교향곡 3
장 마르티농 (지휘),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

프로코피예프: 교향곡 5, 러셀: 교향곡 3
레코딩: 1963 5 11 (프로코피예프), 5 25 (러셀), 동경문화회관 (라이브, 모노)

*
레코드예술 2021 5월호 준특선반

프랑스의 명지휘자, 장 마르티농의 1963년 일본 콘서트 실황 앨범. 마르티농은 특히 프로코피예프 교향곡
5
번의 해석에 탁월하다고 평가를 받는다. 또한 그동안 마르티농의 많은 연주에도 불구하고 러셀 교향곡
3
번의 앨범은 프랑스 국립 방송 관현악단의 라이브 앨범 밖에 없었기에 이번 앨범의 발매는 반가운 소식이
되었다. 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이 앨범에서 박력과 추진력있는 연주로 러셀의 교향곡 3번을 들려준다.
레코딩 중 일부분은 마스터 테이프의 열화로 음질이 다소 명료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.




KKC2193 (1CD)
포레: 레퀴엠 Op. 48, 드뷔시: 목신의 오후 중 전주곡, 라벨: 라 발스
장 푸르네 (지휘),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, 동경혼성합창단

포레: 레퀴엠 Op. 48, 드뷔시: 목신의 오후 중 전주곡, 라벨: 라 발스
레코딩: 1963 1 29, 무사시노음악대학 베토벤홀 (라이브, 스테레오)

프랑스의 거장, 장 푸르네는 특히 포레의 레퀴엠의 해석에 뛰어나다고 평가를 받는다그는 이전에 4종의
포레 레퀴엠 레코딩을 남겼는데, 이 앨범으로 한장의 명반이 추가되게 되었다
NHK
심포니 오케스트라로부터 프랑스적인 경건한 기도의 울림을 이끌어낸 연주를 들려준다
레코딩 중 일부분은 마스터 테이프의 열화로 음질이 다소 명료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.




KKC2188/90 (3CD)
바그너: 트리스탄과 이졸데 전곡집
피에르 블레즈 (지휘), NHK 심포니 오케스트라, 오사카국제 페스티벌 합창단, 볼프강 빈트가센 (테너),
비르기트 닐슨 (소프라노), 한스 호터 (바리톤)

바그너: 트리스탄과 이졸데 전곡집
레코딩: 1967 4 10, 오사카 페스티벌홀 (라이브)

*
레코드예술 2021 5월호 특선반

1967
년 오사카 국제페스티벌에서 피에르 블레즈 지휘로 연주된 바그너의 트리스탄과 이졸데는 공연 당시
큰 화제가 되었다. 빌란트 바그너의 연출, 테너 볼프강 빈트가센, 소프라노 비르기트 닐슨, 바리톤 한스호터
와 같은 호화 캐스팅으로 전무후무한 공연이라고까지 당시 일컫어졌다. 또한 페스티벌홀을 바이로이트
축제극장풍으로 개조하는 등 공연의 완성도에 투자하게 되어, 입장료가 대폭 상승하여 화제가 되었지만,
1963
년 독일 베를린 오페라에서 초연 이상의 감동적인 무대였다는 후문이 전해지는 공연이다
레코딩 중 일부분이 마스터 테이프의 열화로 음질이 다소 명료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.

목록보기

 이전글 [2021년04월 배포] Not Now CD 신보 2021-04-29
 다음글 [2021년05월 배포] Altus 신보 2021-05-18